로투스홀짝 분석하는 방법과 노하우

로투스홀짝

로투스홀짝 분석하는 방법과 노하우

「이 게임에서 탈출하는 방법은 무한의 탑을 전부 클리어 하는것이다. 베타테스트때는 300층까지 있었지만 , 30층으로 대폭 줄여주었다. 물론 , 난이도는 훨씬 올랐으니 모쪼록 조심하도록. 일단 튜토리얼은 이정도로 해둘까. 혹시나 바깥에서 도움을 해줄거라 믿지 말거라. 이곳에서의 시간은 , 바깥에서의 시간보다 훨씬 빠르니 , 바깥에서 모두를 해방시켜줄 때가 되었을때는 이미 게임이 클리어된 이후겠지. 즉. 요약하자면 플레이어들은 이 게임의 무한의탑을 30층까지 클리어하지 않으면 바깥으로 나갈 수 없고 , 이곳에서 죽으면 현실세계에서도 비슷한 고통을 얻는다. 정도로 생각하면 될것같군. 그럼 , 건투를 비네.」 그리고는 서서히 사라지는 그의 등을 바라보며 사람들의 큰 목소리가 전체에 울려퍼질 정도로 소리쳤다.”웃기지마!! 거짓말이지?!!”
“에…?그게 무슨…””사람 목숨을 뭐로보는거야!!!””너 , 정말 차현수과학자 맞는거야?!””싫어…싫다고…이게 무슨….” 원래였다면 모두 거짓말로 여겼겠지만, 진지한 차현수의 태도. 없는 로그아웃. 살해의 가능성. 세개가 합쳐져 모두를 패닉으로 이끌었다. 눈앞에서 그가 사라지고 , 우리의 앞에는 하나의 윈도우가 생겨났다.「다른사람에게 불리고싶은 이름을 한글로 적어주세요.」
어째서 나는 이렇게 이곳에 이렇게 묵묵히 이름을 적고있는것일까. 그런생각따위 할 여유가 없다. 나는 천천히 키보드를 조작해「호우」라는 이름을 적었다. 그리고 나의 왼쪽 위에 내 아이디와 함께rain_m(호우)라고 적혀있고 그 아래에는 초록색의 긴 hp게이지 , 그 아래에는 파란색의 긴mp게이지가 있었다. 사실 이게 다른 온라인게임이였으면 각종 성적인 이름과 괴짜스러운 닉네임이 나왔을 테이지만 , 이곳은 자신의 현실얼굴이 남들에게도 보이고 언제까지 있을지 모르기에 사람들은 자신의 얼굴과 똑같은 이 캐릭터에게 닉네임이 아닌 이름을 지어주었다.
그리고 드디어 중앙광장의 투명벽이 사라지고 , 나는 천천히 바깥으로 발을 옮겼다. 모두가 상황파악을 못하고 패닉상태에 믿지 않고있다. 그러나 그런 나도 현재는 매우 패닉상태이다. 그러나 , 이대로 있는다고 아무것도 변하지 않는다는것도 알고있고, 차현수과학자의 말에는 진심이 느껴졌다. 나는 왼쪽가슴에 손을 대봐도 쿵쿵거리는 소리가 나지않는 이 아바타에서, 내가 살아있음을 느꼈다. 더이상 차현수니, 하루니 뭐니 아무도, 아무것도 생각나지 않는다. 그

로투스홀짝

로투스홀짝 패턴방법

저, 내가. 나자신만이 살아남기위해, 몬스터가 득실거리는 초원으로 달려나갔다.
“으아아아ㅡㅡㅡ!!!!”-2-보이즈커맨더 게임의시간「Game Time」으로 1년 1월 16일. 이 게임이 시작되고나서 16일이라는 시간이 지났다. 여기서 굳이 설명을 덧붙이자면, 이런 시간이 있는 이유가 이곳에도 사계절이란것이 있기때문이다. 물론, 맵 자체가 사막이라던가 눈덮인곳이라면 이야기가 다르겠지만 말이다. 아직 봄이다. 그러나 약 13000명의 플레이어가 도전한 무한의탑은 16일이 지난 지금도 1층밖에 클리어하지 못하였다. 현재 나의 직업은 전사클래스의 검사이다. 검사는 난이도가 높지만 패리「parry」라고하는 공격을 튕겨내어 확률적으로 스턴에 빠지게 하는 기술이 있기에 조금 유명하다. 나는 얇은 빨간색의 스피드형 가죽코트를 입고있다. 이 세계에 들어온 사람들의 맨 처음 장비는 같은 외형의 약 80가지의 색으로 상의 하의가 나뉘어져있다. 그리고 그것이「초기장비」가 되는 것이다. 그러나 이 초기장비는 잠옷등으로 평상복으로 자주 사용되기에 새로 사거나 인벤토리에 버리지말고 잘 모셔두는게 좋다. 어디부터 설명해야 좋을까. 이 게임에서의 장비는 대장장이 NPC나 대장장이 플레이어에게 부탁할 수밖에 없다. 재료를 직접 모아오고서는 대장장이에게 돈을 지불하여 부탁하면 좋은 무기가 완성된다. 이곳에서의 장비는 그저 무기 , 상의 , 하의밖에 없기에 강해지기에는 다른 RPG게임보단 쉬운 편이다. 그래도 스펙에는 관계없지만 외형으로 보이는 목장식, 장갑, 신발, 투구, 벨트. 그리고 칼을 쓰는 직업들의 칼집과 칼집달 수 있게해주는 끈같은것도 나는 어깨에서 허리에 이르기까지 사선으로 걸쳐서 칼집을 등에 매단다. 그외에도 특정한경로로 쿠폰을 얻어서 랜덤으로 뽑는 보조무기 같은것도 있다.
대장장이에게 부탁하지 않고 그냥 장비상점 npc에게 장비를 구입하면 좋은 장비가 얼마 없다. 대부분이 현실세계에서도 있을것같은 색별로 안쪽셔츠 같은게 있는데 , 그냥 전투가 아니고 수면중일때 정도로 입

로투스홀짝

로투스홀짝 이것만 알아도 수익

는 옷이다. 그리고 외투라는 장비도 있는데 이것은 일반 상하의보다 옵션이 좋아서 외투를 입으려면 초기장비인 셔츠를 무조건 입어야한다는 단점이 있다. 그래도 뭐 , npc는 별의 별것을 다 팔긴 한다. 식기구부터 시작해서 낚시대 등등… 속옷같은것도 팔긴 하지만 , 이곳에서의 속옷은 예를 들어 미니스커트 같은 종류는 블라인드효과에 의해 속옷부분이 검정색으로 가려져있다던가…해서 그닥 의미가 없긴 하다.
내가 입고있는 빨간코트는 재료를 모아서 대장장이 npc에게 부탁한 것이다. 두꺼운 갑옷보다는 가벼운 옷을 선호하기에 이런 옷이 완성됬다. 이름은 레드존「red zone」

.무기는 현재상태로는 얻을 수 있는 최고의 무기. 샤이니 소드「shiny sword」뭐어 , 애초에 한손검을 사용하는 사람은 거의 없긴 하지만 , 이 무기를 가지고 있는 유저는 10명도 채 안될것이다. 그외에도 레벨은 11이고 광역기라는 개념이 없는 이 세계에서는 11레벨은 아주 잘 큰 것이다. 내가 파티멤버도 없기에 경험치를 나눠받는 일이 없어서겠지.
그 다음에 알려줄것은 스텟. 이곳에서의 스텟은 기본베이스로 현실세계의 능력치를 가져온다. 능력치는 힘 , 민첩 , 지능 , 체력 , 동체시력으로 구성되어있고 어떤 직업이던간에 뭘 올리던 다 도움이 된다. 예를 들어 마법사같은 직업도 힘이 도움 되기도 하고 , 전사같은 직업도 민첩이 도움되기도 하고… 1레벨업 할때마다 기본베이스로 깔린 스텟에서 +2를 올릴 수 있다. 나는 현재 나의 무기인 샤이니소드를 들 수 있는 힘 20과 레벨 10을 맞추고 나머지는 민첩과 반응속도로 올리고 있다. 내가 이 게임을 가장 좋아했던 이유 중 하나는 장비이다. 그동안의 장비의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 궁수가 무거운 갑옷을 입고 전사가 가벼운 가죽옷을 입는 등의 여러가지 장비를 하나의 직업에게 장착시키고 싶었다.
그리고 마지막은 스킬이다. 이곳에서의 스킬은 조금 신기한데 , 각 직업마다 오리지널 스킬(or스킬)이 30개정도 있고, 자신이 직접 만드는 스킬이 있는데, 그 스킬을 엑스트라스킬「extra skill」요약해서 ex스킬이라 부르며 스킬은 한사람당 최대 7개를 만들 수 있고 스킬윈도우의 +버튼을 누르면 무기가 파란색으로 빛나게 되는데 , 그때 여러 동작이나 기본스킬 , 여러시스템을 섞어서 적을 공격하면 스킬이 새로 만들어진다. 물론, ex스킬은 만들기가 정말 어렵기에 아마도 만든사람은 300명도 안될것이며, 그 300명중에 제대로 된 스킬